뉴스>전체

더보기
최강희+김신욱 매직…''한국축구 소방수들의 승리'' (中언론)
등록 : 2019.12.0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상하이 선화의 FA컵 우승은 최강희, 김신욱의 합류가 만들어낸 결과다. 인정해야 한다."


중국 '시나스포츠'가 올해 상하이 선화를 정리한 문장이다. 강등 걱정을 하던 상하이 선화가 우승컵을 들어올린 놀라운 반전은 시즌 도중에 합류한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의 비중이 상당하다.

상하이 선화는 지난 6일 열린 산둥 루넝과 중국 FA컵 결승 2차전에서 3-0으로 이겨 1,2차전 합계 3-1로 우승에 성공했다. 최강희 감독의 지도 아래 김신욱도 선제골을 터뜨리며 2차전 역전 드라마를 이끌었다.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의 시너지는 승리를 보장한다. 전북 현대에서도 K리그 우승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정상을 합작했던 둘은 지난 여름 상하이 선화에서 다시 조우해 바로 FA컵을 들어올리는 힘을 발휘했다.

중국 언론의 평가도 한결같다. 한국의 소방수 둘이 상하이 선화를 확 바꿨다는 분석이다. 시나스포츠는 "최강희 감독이 상하이 선화에 왔을 때는 우승은 커녕 강등을 걱정하던 때였다. 결과적으로 중위권으로 시즌을 마치고 막바지 4연패에 빠지긴 했지만 불평하면 안 된다"며 "최강희 감독이 무너진 팀을 완전히 되돌려 놓았다. 이번 시즌 최강희 감독은 확실히 성공했다"고 정리했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상하이 선화에 합류한 김신욱은 리그 9골, 결승전 1골 등 맹활약하며 부활의 핵심이 됐다. 이 매체도 "김신욱은 상하이 선화가 강등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왔다. 후반기 최고의 영웅"이라며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 두 한국인이 만든 기적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극찬했다.

사진=상하이 선화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