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케인 '평점 4' 최악 평가, 히트맵 보니 원톱 아니었네!
등록 : 2019.12.0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의 득점이 멈췄다. 본머스전에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도 케인은 장점이던 슈팅이 줄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서 맨유에 1-2로 패했다. 전반 이른 시간에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델레 알리가 동점골을 뽑아냈지만 후반 래쉬포드에게 또 실점하면서 무너졌다.

토트넘의 공격은 후반 막바지 만회골을 위해 활기를 띤 것을 제외하고 시종일관 답답한 양상이었다. 전반만 하더라도 슈팅수에서 2-8로 크게 밀리면서 공격을 풀어가는데 애를 먹었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기회를 잡기 어려웠다.

최전방 공격수인 케인의 활용법이 아쉬웠다. 케인은 90분 풀타임을 뛰었지만 슈팅 시도가 2회에 불과했다. 상대 수비수와 싸워주면서 적극적인 슈팅과 고감도 결정력이 장점인 케인인데 이날은 박스 바깥에 자주 머물렀다. 2선의 알리를 살리려는 움직임이었는지 모리뉴 감독이 준비한 전술이었겠으나 결과적으로 아쉬움을 크게 남긴다.



케인은 실제로 박스 안에서 발자국을 많이 남기지 못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을 통해 확인한 히트맵은 최전방보다 2선 중앙에 더 진하게 찍혀있다. 원톱보다 중앙 미드필더에 어울리는 히트맵이다. 간간이 왼쪽 측면에도 움직임 색깔이 진한 것을 보면 케인을 미끼로 활용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케인에 대한 현지 평가는 박하다. 2선까지 내려와 움직여준 케인이었지만 득점 실패를 탓하는지 '스카이스포츠'는 케인에게 평점 4점을 줬다. 토트넘 내 최하평점이다.

사진=후스코어드닷컴, 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