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10분이 쌓여, 삶 전체가 행복하길''..'불청' 유경아, 용기있는 고백+응원 '봇물' [어저께TV]
등록 : 2019.12.11

[OSEN=김수형 기자] '불타는 청춘' 새친구 유경아가 이혼의 아픔부터 암투병, 그리고 중학생 아들을 고백하면서 자신의 10분 행복론을 전했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 역시 방송 후 응원이 쏟아졌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새친구로 유경아가 출연했다.

이날 다함께 짐을 풀고 멤버들이 라면을 걸고 과자게임을 진행했다. 얼굴에 과자를 올려 입으로 찾아먹어야하는 것이었다. 유경아는 과자게임에 열중, 0.14초를 남기고 드라마틱하게 성공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모두 "정말 잘했다"면서 "피부 탄력이 좋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순간순간 즐기자는 새친구의 철학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멤버들은 유경아 덕분에 꽃게라면을 야식으로 먹게되면서 기뻐했다. 유경아는 "이런 경험 정말 처음이라 재밌다"면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옆에 있던 김민우는 "나도 출연을 2년 동안 고민해, 멤버들이 회사에 찾아왔는데 너무 좋았다"면서"힐링이 됐다, 되게 잘 오신 것 같다"며 응원했다. 이어 비슷한 고민을 가진 김민우와 유경아는 성장하는 아이에 대해 서로 조언하며 고민을 나눴다. 김민우는 "혼자 키우고 있어 여쭤보고 싶은 것이 있다"며 고민을 전했고, 유경아의 조언이 힘이 됐다. 

본격적으로 모두 꽃게라면 먹방에 빠졌다. 서로를 챙기며 한 젓가락이라도 나눠먹는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최민용도 "날씨가 추우니 훈훈해진다"면서 온정의 손길들의 감동했다. 국물까지 서로 양보하면서 행복한 먹방을 즐겼다. 

이때, 제작진이 치킨을 꺼냈고, 멤버들이 먹고싶어했다. 최성국은 "뭔가를 해서 이겨야 저걸 먹을 수 있다"고 하자, 새친구가 12시 반까지 안 자고 있으면 치킨을 시켜준다고 하자 유경아는 "할 수 있다"고 약속, 졸다가 걸리면 치킨이 취소된다고 했다. 

알고보니 밤 10시에 취침한다고. 유경아가 "늦게자는 게 힘들다"며 늦게자기 연습할 정도라고.아침형 새친구가 새벽 늦게까지 졸지 않고 치킨을 구할 수 있을지 주목됐다. 

최성국은 방이 따듯한 것을 확인하며 "새친구 들어오면 안 된다, 잘까봐"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얼었던 몸이 녹자 모두 졸음이 쏟아지려 했고 모두 노근하든 나른해졌다. 다행히 새친구 유경아는 멀쩡한 모습을 보였다. 

라면에 이어 치킨도 사수하기 위해 이번엔 노래제목 끝말잇기를 제안해 졸음을 참기로 했다. 제작진이 하품참기까지 조건을 걸었으나 멤버들이 전원 졸음참기에 성공하며 치킨을 받는데 성공했다. 

한편, 이날 모두 둘러 앉아 새친구 유경아에 대해 궁금증이 폭발, 유경아는 "제 연애얘기가 궁금하세요?"라며 웃었다. 최성국은 "혹시 누구 사귀고 있냐"고 묻자, 유경아는 "결혼할 생각도 없다"면서 "갔다왔으니 결혼은 한 번으로"라며 말을 꺼냈다.  

멤버들이 궁금해하자, 유경아는 "스물 여덜에 결혼해 서른 셋에 이혼했다"며 덤덤하게 과거를 고백하면서 "사실 아이가 있는데 중학교 2학년인 아들, 가장 조심스러운 것이 아들 때문이었다, 중학생 아들에게 여행에 대해 솔직하게 의논하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더라, 건강만 하라고"라며 울컥했다. 

유경아는 "행여나 이혼이 또 이슈가 돼서 사춘기 아들이 상처받을까 걱정, 지금 너무 잘 커주고 있어 기특하다"면서 "아들이 사춘기여도 오히려 지금 더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 아들이 내가 감사할 정도로 더 감싸주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들 꿈 벌써 정하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며 속도깊고 마음도 깊은 아들에 대해 얘기를 전했다.

무엇보다 유경아는 "암 수술 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크리스마스 되면 완치한지 갓 2년 남짓"이라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파선 암 투병을 고백한 유경아는 "투병 생활 계기로 정말 많이 바뀌었다"면서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경아는 "사소한 걸로 조급했던 마음을 내려놓고 10분 단위로 행복하기를 정했다, 10분의 행복이 쌓여 한달이 1년이 되고 매일 삶 전체가 행복해지길 바란다"면서 "내 삶을 여유롭게 있는 힘껏 기쁘게 살기로 결심, 내일이 없고 매 순간에 충실하려 한다"며 긍정적인 삶을 실천하고 있다고 했다. 

유경아는 "예전에 안 사고 싶은 것도 이제 지른다, 내가 언제 죽을 지 알고"라면서 "오늘이 내가 제일 젊은 날이다"며 현재에 충실하고 지금을 즐기는 삶을 전하며 "내가 뭘하면 가장 기쁜지 생각해보길 바란다"며 멤버들에게도 조언했다.

순간의 행복이 쌓여 삶 전체가 행복하길 바라는 유경아의 이유있는 '10분 행복론'이 시청자들에게도 감동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