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나라, 남편 이지훈 외도 의심…조여정 내연관계 들킬까[어저께TV]
등록 : 2019.12.05

[OSEN=김예솔 기자] '99억의 여자' 오나라가 남편 이지훈의 외도를 예감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TV '99억의 여자'에서는 윤희주(오나라)가 남편 이재훈(이지훈)의 외도를 예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희주는 정서연(조여정)에게 이재훈이 바람난 것 같다고 말했다. 윤희주는 "여자가 생긴 것 같다. 집에도 가정적이고 여자까지 있다. 잡식성이라서 여자도 다양하다"라고 말했다. 사실 이재훈은 정서연과 내연관계에 있었던 것. 

이에 뜨끔한 정서연은 "상대가 누군지 아냐"라고 물었다. 윤희주는 "모른다. 궁금하지도 않다"라고 말했다. 

정서연은 "어떻게 그럴 수 있냐. 남편이 다른 여자 만나는데 화가 나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희주는 "내가 뽑은 꿩이니까 아빠한테 결혼하겠다고 바락바락 우겼다. 내 발등 내가 찍은거다"라고 말했다. 

윤희주는 "근데 내가 지금 상대방 그 여자를 걱정하고 있다. 저 남자는 후끈 달아올라서 놀아나겠지만 그 여자는 언젠가 버려질 거다. 그거 여자한테 최악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정서연은 불안한 눈빛을 보였다. 

이날 저녁식사 중에 이재훈은 홍인표(정웅인)와 정서연의 연애 이야기를 물었다. 홍인표와 정서연은 회사에서 만났고 홍인표가 대리였을 당시 정서연은 수습사원으로 들어왔다. 이재훈은 "다른 사람이 낚아 챌까봐 얼른 꼬신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서연은 "내가 먼저 꼬셨다. 성실한 사람이라서 의지하고 싶었다. 여기까지 맨주먹으로 올라온 사람이다. 유리아빠가 도와주시면 잘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훈은 윤희주의 눈을 피해 정서연에게 밖에서 만나자고 말했다. 하지만 정서연은 "나가지 않을거다. 알아서 해라"라고 잘라냈다. 

술에 취한 윤희주는 "솔직하게 말해봐라. 너 내가 부럽지 않냐. 내가 갖고 있는 것 다 부럽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에 정서연은 "넌 아무것도 모른다. 내가 얼마나 악착같이 버티고 있는지 하루 하루 쥐어짜는 인생이 얼마나 숨막히는지"라고 말했다.

윤희주는 "그게 내탓이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정서연은 "남 탓 안한다"라고 말했다. 

홍인표는 "잘난 친구한테 입 바른 소리 한 번 안하는 용기 대단하다. 덕분에 납품건은 물 건너 갔다"라고 분노했다. 홍인표는 또 한 번 정서연을 때렸다. /hoisoly@osen.co.kr

[사진] KBS2TV '99억의 여자' 방송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