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이젠 말 한다' 르브론의 우정 ''사실 멜로와 뛰고 싶었다''
등록 : 2019.11.16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르브론 제임스. /사진=AFPBBNews=뉴스1
르브론 제임스.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35)가 진한 우정을 과시했다.


제임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의 SB네이션에서 카멜로 앤서니(35·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의 복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앤서니를 포함해 모두가 의심했던 것 같다. 하지만 나는 항상 그가 기회를 가지길 바랐다. 또 이곳에서 함께 하길 원했다. 어떤 이유에서든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앤서니가 자신이 좋아하는 경기를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앤서니는 지난 15일 포틀랜드 유니폼을 입었다. 그동안 소속팀이 없는 상태였다. 지난 해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에서 휴스턴 로켓츠로 팀을 옮겼지만 10경기만 뛰고 시카고 불스로 트레이드 됐다. 시카고에서는 한 경기도 뛰지 못하고 방출됐다. 이후 소속팀을 찾지 못하다가 어렵게 팀을 구했다.

그간 제임스는 앤서니의 거취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앤서니가 새로운 소속팀을 찾은 뒤 숨겨놓았던 마음을 꺼냈다.

앤서니는 과거 스타 플레이어 중 한 명이었다. NBA 올스타에 10차례나 이름을 올렸고, 2003년 드래프트 전체 3순위로 지명된 뒤 2016~2017시즌까지 매 시즌 평균 득점 20점을 넘겼다. 또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를 획득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