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 구단, '음메페' 황희찬 겨울 영입 노린다... 이적료 331억 추정
등록 : 2019.12.1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음메페'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적설이 제기됐다.

영국 '텔레그레프'는 12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의 울버햄튼 울브스는 겨울 이적 시장서 황희찬의 영입을 노린다"라고 보도했다.

이번 시즌 황희찬은 홀란드-미나미노와 함께 잘츠부르크 돌풍의 핵심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서 돌풍을 일으키며 세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연스럽게 팀 동료들과 함께 빅클럽 이적설이 꾸준히 제기되곤 했다. EPL 뿐만 아니라 여러 유수의 유럽 빅클럽들의 레이더에 포착된 상태다.

울버햄튼은 이번 시즌 EPL 6위에 오르며 만만찮은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텔레그레프에 따르면 울버햄튼의 누노 산토스 감독이 직접 나서 황희찬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시즌 내내 울버햄튼의 스카우터들은 황희찬을 예의주시했다고 한다. 구단의 스포츠 디렉터 케빈 델웰이 직접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의 UCL 경기를 관찰했다.

텔레그레프는 "원래 황희찬은 다음 여름 이적 시장 이적이 유력했다. 그러나 울버햄튼은 경쟁 구단을 따돌리기 위해 겨울 영입 후 재임대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잘츠부르크의 원석 중에서 홀란드에게 가장 큰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황희찬 역시 유럽 유수 빅클럽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이적료 역시 나왔다. 텔레그레프는 "황희찬의 이적료는 2000만 유로(약 264억 원)와 2500만(약 331억 원) 유로 사이일 것이다. 그는 바이아웃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시즌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 황희찬을 더 큰 무대서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