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 환상 프리킥골로 구사일생 [한국 홍콩]
등록 : 2019.12.11

[OSEN=이승우 기자]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이 답답한 흐름 속에서 완벽한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그간의 맘고생을 털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FIFA랭킹 41위)은 11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첫 경기 홍콩(139위)과 경기에서 황인범의 선제골과 나상호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통산 5번째이자 3연속 우승을 향한 첫 관문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또 이날 승리로 지난 10월 10일 월드컵 지역예선 스리랑카전 이후 3경기 무승(2무1패), 3경기 무득점 사슬까지 끊어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김승대가 섰고, 문선민, 김보경, 나상호가 2선 공격을 구성했다. 손준호와 황인범이 중원을 지켰고, 박주호, 권경원, 김민재, 김태환이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구성윤.

벤투 감독의 애제자 황인범은 이날 경기서 선발 출전했다. 손준호와 중원 조합을 구성한 황인범은 벤투 감독의 전술을 가장 잘 이해하는 선수다. 새로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빌드업을 주도했다. 

전반 답답한 경기력으로 고전한 한국은 황인범이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 20분 수비가 머리로 걷어낸 볼을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어 황인범이 전반 막판 이정협이 얻어낸 프리킥을 완벽하게 마무리한 덕에 한국은 전반을 1-0으로 마무리했다. 황인범은 후반 들어서도 초반부터 예리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황인범은 그간 벤투호 경기력 부진의 원흉으로 손꼽혔다. 꾸준히 출전기회를 받았지만 부진한 모습으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설상가상으로 북한-레바논-브라질을 상대로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 부진으로 비판의 강도가 더욱 거세졌다.

홍콩은 FIFA 랭킹에서 139위로 한국(41위)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떨어지는 상대다. 하지만 홍콩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며 무승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할 위기였다. 황인범의 발 끝이 벤투호를 구해냈다./ raul1649@osen.co.kr

[사진] 부산=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