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4연속 2실점’ 무리뉴의 토트넘 “번리전 첫 클린시트 가능” 英 매체
등록 : 2019.12.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이 부임한 이후 4경기 연속 2실점을 허용했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에서 언제 클린시트에 성공할 수 있을까. 영국 매체는 토트넘이 번리 상대로 클린시트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와 2019-20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을 맡자마자 웨스트햄전 3-2 승리, 올림피아코스전(챔피언스리그) 4-2 승리, 본머스전 3-2 승리로 3연승을 거뒀다. 지난 5일 맨유 상대로 1-2로 패하며 연승이 끊어졌다. 부임 후 3승 1패. 그런데 4경기 모두 2실점씩 허용하며 수비에 문제를 드러냈다. 

영국 매체 '90Min'은 7일 토트넘-번리전 프리뷰를 전했다. 선발 라인업으로 가자니가(GK)-오리에-산체스-알더베이럴트-로즈(DF)-다이어-은돔벨레-모우라-알리-손흥민(MF)-케인(FW)의 4-2-3-1 포메이션을 예상했다. 맨유전에서 윙크스가 발목 부상을 당해 결장하고 은돔벨레가 선발 기회를 잡을 것으로 봤다. 다이어가 은돔벨레와 중원을 책임질 것으로 전망했다. 

매체는 "토트넘은 수비에 문제가 있다. 무리뉴 감독 부임 후 매 경기 2실점을 기록하며 클린시트를 아직 성공하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번리전을 앞두고 이 문제를 바로잡고자 할 것이다"며 "무리뉴는 자신감이 부족한 번리 상대로 매우 향상된 퍼포먼스를 기대할 것이다. 손흥민, 알리, 케인의 화력으로 충분할 것이다"며 토트넘의 우세를 전망했다. 매체는 예상 스코어로 토트넘의 2-0 승리를 점찍으며 무리뉴 감독이 첫 클린시트에 성공할 것으로 봤다. 

번리는 최근 리그 경기에서 웨스트햄과 왓포드 상대로 각각 3-0 승리를 기록한 후 크리스탈 팰리스와 맨체스터시티에 2연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번리 상대로 통산 46승 27무 41패를 기록 중이다. 가장 최근 대결은 올해 2월, 번리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 상대로 번리가 9년 만에 따낸 승리였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