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쓰쓰고, TB와 2년 1200만$ 계약... 최지만 '잠재적 경쟁자'
등록 : 2019.12.14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와 2년 1200만 달러에 계약한 쓰쓰고 요시모토. 최지만과 한솥밥을 먹는다. /AFPBBNews=뉴스1
탬파베이 레이스와 2년 1200만 달러에 계약한 쓰쓰고 요시모토. 최지만과 한솥밥을 먹는다. /AFPBBNews=뉴스1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쓰쓰고 요시모토(28)의 행선지가 정해졌다. 탬파베이 레이스다. 최지만(28)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잠재적 경쟁자이기도 하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즈는 14일(한국시간) "탬파베이가 쓰쓰고 요시모토와 계약을 마쳤다. 2년 1200만 달러다. 포스팅 비용으로 240만 달러를 요코하마로 보낸다"고 전했다.

쓰쓰고는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타자로 군림했다. 2010년부터 통산 968경기, 타율 0.285, 205홈런 613타점, 출루율 0.382, 장타율 0.528, OPS 0.910을 만들었다. 2019년에는 131경기에서 타율 0.272, 29홈런 79타점, 출루율 0.388, 장타율 0.511, OPS 0.899를 올렸다.

특히 2016년 44홈런, 2017년 28홈런, 2018년 38홈런, 2019년 29홈런을 치는 등 4년간 평균 34홈런을 때리며 파워를 과시했다. 2016년에는 홈런왕 타이틀을 품었다.

2019년 시즌을 마친 후 포스팅으로 미국 무대에 도전했고, 여러 팀이 관심을 보였다. 윈터미팅이 열린 샌디에이고에서 쇼케이스도 열었다. 최종적으로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는다.

최지만에게도 영향이 있을 수 있다. 쓰쓰고는 일본에서 주로 좌익수를 봤고, 올해는 3루수로도 뛰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수비에서 아주 높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이에 메이저리그에서는 지명타자로 나설 가능성이 꽤 높다.

최지만과 일정 부분 겹친다. 최지만의 주포지션은 1루지만, 지명타자로도 나섰다. 쓰쓰고가 지명타자 자리를 맡을 경우 경쟁이 일어날 수 있다. 같은 좌타자이기도 하다. 나아가 쓰쓰고가 1루를 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