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천금같은 3점포'' 日언론도 놀란 김재환의 괴력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12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2사 1,3루 한국 김재환이 스리런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일본 언론이 김재환의 괴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재환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대결에서 선제 스리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한 김재환은 1회 김하성의 중전 안타와 2루 도루 그리고 이정후의 우전 안타로 만든 2사 1,3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미국 선발 코디 폰스를 상대로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만큼 큼지막한 타구였다. 이후 세 차례 타석에 들어서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1회 한 방으로 충분했다. 

선발 양현종은 5⅔이닝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미국 강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이어 이영하(1⅓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이용찬(1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조상우(1이닝 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가 미국의 추격 의지를 잠재웠다. 

한국은 미국을 5-1로 제압하고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이로써 오프닝라운드에서 1승을 안고 올라온 한국은 슈퍼라운드 성적 2승 째를 마크했다. 반면, 오프닝라운드에서 1패를 당한 채 올라온 미국은 2패를 기록했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니치 아넥스'는 11일 "초대 우승팀 한국이 미국을 제압했다. 김재환이 천금같은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슈퍼 라운드의 개막을 알렸다"고 전했다. 

또한 "김재환은 1회 선제 스리런 이후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7회 김하성과 이정후의 연속 적시타로 리드를 지켰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격돌한다. 좌완 특급 김광현이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what@osen.co.kr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미국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2사 1,3루 한국 김재환이 스리런 홈런을 때려낸 뒤 이정후와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